'2022 부산국제모터쇼' 개막…'아이오닉 6' 필두 신차 공개
'2022 부산국제모터쇼' 개막…'아이오닉 6' 필두 신차 공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7.1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기아·제네시스·BMW·롤스로이스 전시
SK텔레콤, UAM 방향성 제시…가상체험 제공
박지성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왼쪽에서 첫 번째)와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을 비롯한 현대차 관계자들이 지난 14일 열린 2022 부산국제모터쇼 프레스데이에 참석해 현대차 ‘아이오닉 6’을 공개하며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이성은 기자]
박지성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왼쪽에서 첫 번째)와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을 비롯한 현대차 관계자들이 지난 14일 열린 2022 부산국제모터쇼 프레스데이에 참석해 현대차 ‘아이오닉 6’을 공개하며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이성은 기자]

‘2022 부산국제모터쇼’가 15일 개막식을 열며 행사의 막을 올렸다.

올해는 ‘넥스트 모빌리티, 축제가 되다(Next Mobility, A Celebration)’라는 주제로 오는 24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이번 부산국제모터쇼 개막은 코로나 확산으로 중단된 지 4년 만이다.

이번 부산국제모터쇼에서는 완성차 브랜드를 포함해 총 28개 국내·외 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완성차 국내 브랜드로는 현대자동차와 기아, 제네시스가 참가한다. 수입 브랜드는 BMW와 미니(MINI), 롤스로이스가 참여한다.

현대차는 지난 15일 프레스데이에서 ‘아이오닉 6’ 실물을 세계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 아이오닉 6은 바람 저항을 덜 받는 유선형 디자인으로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 524킬로미터(㎞)를 달성해 지금까지 나온 현대차 전기차 중 가장 길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앞으로 출시될 ‘아이오닉 7’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콘셉트카 ‘세븐(SEVEN)’도 전시했다.

기아는 ‘콘셉트 EV9’를 국내 처음으로 공개했다. 콘셉트 EV9는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하는 기아의 두 번째 전용 전기차 모델을 예고하는 콘셉트카다.

실내는 승객이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새로운 영감을 얻을 수 있는 라운지 형태로 디자인하고 ‘27인치 울트라 와이드 디스플레이’, ‘파노라믹 스카이 루프’ 등 자율주행이 고도화된 전동차 차량에 어울리는 첨단 사양으로 꾸몄다.

또 기아는 지난 2019년 7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셀토스’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셀토스’도 세계 처음으로 공개했다.

기아 ‘콘셉트 EV9’가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 전시된 모습. [사진=이성은 기자]
기아 ‘콘셉트 EV9’가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 전시된 모습. [사진=이성은 기자]

제네시스는 국내 처음으로 ‘X 스피디움 쿠페’를 선보였다. 전면부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후면부는 차별화된 트렁크 디자인과 함께 상단에 조그만 V자 모양 브레이크등이 자리 잡아 세련된 미래차 느낌을 보여준다.

BMW는 ‘미래를 이끄는 드라이빙의 즐거움(Driving Pleasure, Drive the Future)’을 주제로 ‘i7’과 2세대 모델로 재탄생한 ‘뉴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를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했다. 미니는 고성능 브랜드 JCW 60주년을 기념하는 ‘JCW 애니버서리 에디션’과 전기차 ‘일렉트릭 페이스세터’를 공개했다. 특히 BMW 모토라드는 M 브랜드 설립 50주년을 기념해 출시한 ‘M 1000 PR 50 Years M’을 아시아 처음으로 선보였다.

또 롤스로이스 부스에서는 ‘블랙 배지 고스트’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외 튜닝 업체 등이 전시한 슈퍼카, 클래식카도 전시됐다.

국내 이륜차 전문 브랜드 DNA모터스는 전기 이륜차 ‘ED-1’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ED-1은 현대차 계열사 현대케피코와 지난 2018년부터 합작 개발한 차량으로 내년 출시를 앞둔 전기 이륜차다.

또 타이어 브랜드 중 유일하게 참여한 넥센타이어는 개방형 구조로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넥센타이어는 이곳에 ‘엔페라 슈프림’, ‘더 뉴 엔페라 AU7’ 등 주력 타이어 5종과 전기차(EV), 레이싱, 미래 콘셉트 타이어 등을 전시했다.

‘BMW i7’이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 전신된 모습. [사진=이성은 기자]
‘BMW i7’이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 전신된 모습. [사진=이성은 기자]

이번 부산국제모터쇼에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이 마련됐다. SK텔레콤은 프레스데이에서 친환경 이동수단으로 주목받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특히 항공 모빌리티 사업을 소개하고 에어택시 가상체험을 선보였다.

SK텔레콤 부스에는 가상 에어택시 체험 시설이 설치됐다. 탑승객은 가상현실(VR) 헤드셋을 착용한 후 시뮬레이터에 장착된 의자에 탑승하면 허공에서 로봇 팔이 수직이착륙 항공기처럼 작동한다. 가상 에어택시 체험 시 부스 뒷벽에는 오는 2030년 부산의 모습을 담은 부산시의 미래 하늘과 도심 모습을 표현했다.

이외에도 레이싱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모터 E-스포츠 시뮬레이터’가 행사장 내부에 마련됐다. 실내외 행사장에는 극소형 전기차, 오프로드 차량 시승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됐다. 초소형 전기차인 ‘라라클래식’의 2인용 마이크로레이서를 타고 실내코스를 돌아볼 수 있다. 4륜구동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튜닝차를 타고 다양한 오프로드 시설물 극복을 경함할 수도 있다.

selee@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