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3박4일 중국 방문 돌입… 베이징 향발
文대통령 3박4일 중국 방문 돌입… 베이징 향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2.13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전용기에 올라 손들어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전용기에 올라 손들어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 국빈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이날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공항에는 임종석 비서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박수현 대변인 등이 나와 배웅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국빈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중국에 도착하면 재중국 한국인 간담회를 시작으로 중국 방문 공식 일정에 돌입한다.

이어 한국 경제인들과 함께 한중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하고,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을 한다.

방중 이틀째인 14일 오전에는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한다.

오후에는 시 주석과 제3차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정상간 우위를 다지고 주요 현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정상회담 일정은 공식 환영식, 확대 정상회담, 양해각서(MOU) 서명식, 국빈만찬 순으로 진행되며,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한 문화 교류의 밤 행사도 이어진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환송 나온 인사들과 전용기로 향하며 문 대통령의 옷매무새를 고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환송 나온 인사들과 전용기로 향하며 문 대통령의 옷매무새를 고치고 있다.

사흘째인 15일에는 문 대통령이 오전 베이징(北京) 대학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장더장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리커창 총리를 잇따라 면담하고 충칭(重慶)으로 이동한다. 총리는 중국 권력서열 2위, 장 위원장은 3위다.

방중 마지막날인 16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한 뒤 한중 제3국 공동진출 산업협력 포럼에 참석한다.

이어 중국 차세대 지도자로 주목받고 있는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오찬 회동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오후 현대자동차 제5공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3박 4일간의 방중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