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한중 경제협력도 '사람관계' 만드는 게 중요"
文대통령 "한중 경제협력도 '사람관계' 만드는 게 중요"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2.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서 격려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해 격려사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해 격려사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중 양국 간 경제협력에서도 결국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만들어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국 국빈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베이징 시내 국가회의중심 B홀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격려사를 통해 "무역과 경제 현장에 있는 여러분을 보면서 역시 '사람이 먼저다'라는 것을 새삼 느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젊은 기업인들의 열정이 넘치는 현장에 오니 제 마음도 덩달아 뜨거워진다"며 "양국 기업인 여러분의 진지하고 열의에 찬 모습에서 두 나라의 굳은 우정과 밝은 미래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먼 길도 친구와 함께 가면 힘들지 않다'는 말이 있고, '사업하기 전에 먼저 친구가 되라'는 중국속담도 있다"며 "오늘 행사가 여러분 모두가 평생 함께할 수 있는 진정한 동반자를 만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 대통령은 행사 시작을 알리는 '타징'을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중국에서는 행사를 시작할 때 징을 친다고 하는데, 한국에서도 징소리는 잡귀와 악운을 쫓는 뜻이 담겨 있다"며 "굉음과 함께 어두운 과거는 날려버리고, 중국과 한국의 관계가 더욱 굳건하게, 맑은 향기로 채워질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하자"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대표적인 한류스타인 배우 송혜교와 그룹 엑소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