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 회장 "쌀 가공 역량 집중, 소비 늘리겠다"
이성희 농협 회장 "쌀 가공 역량 집중, 소비 늘리겠다"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2.09.23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농협 찾아 분질미 활용·쌀 디저트 개발 역량 집중 강조
22일 경남 밀양시 소재 오리온농협을 찾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 세 번째)과 농협 임직원들은 생산에 사용할 쌀가루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농협]
22일 경남 밀양시 소재 오리온농협을 찾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 세 번째)과 농협 임직원들은 생산에 사용할 쌀가루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농협]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쌀 소비 촉진을 위한 가공산업 활성화를 강조했다.

23일 농협에 따르면, 이성희 회장은 앞서 22일 경상남도 밀양시 소재 오리온농협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쌀 소비기반 확대를 위한 가공사업 활성화에 범농협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쌀 가공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연구개발, 제조, 유통, 마케팅 등 각 부문 역량을 집중시켜 시너지를 높여갈 것”이라며 “수급안정을 위해 쌀 소비 활성화가 중요한 만큼 경쟁력 있는 쌀 가공식품을 개발해 농업·농촌의 걱정을 덜어드리고 국민들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이처럼 쌀 소비 확대를 강조한 이유는 지속적인 소비 감소와 쌀값 하락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해 국민 1명이 먹는 쌀은 56.9킬로그램(㎏)으로 30여년 전인 1990년 119.6㎏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쌀값은 올 9월 산지 20㎏ 기준 4만725원으로 지난해 동기 5만4228원과 비교해 25%가량 떨어졌다. 정부가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77년 이래 45년 만에 가장 하락 폭이다.  

이 회장은 이 같은 상황을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쌀 산업 발전을 위해 가공식품 육성을 통한 새로운 쌀 소비처 창출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농협은 앞으로 가공 전용 쌀 품종 ‘분질미(가루쌀)’를 활용한 가공식품 제조기술 연구·상품과 쌀 강점을 살린 간편식, 디저트, 식품소재 개발, 즉석밥 사업 활성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오리온농협은 지난 2016년 9월 농협과 오리온이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설립 이후 오리온농협 제과 생산에 쌀 3100톤(t)을 포함한 국산 원료 3500t이 투입되는 등 국산 농산물을 활발히 소비하고 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