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6만원대에 30GB…KT, SKT 이어 5G 중간요금제 신고
월 6만원대에 30GB…KT, SKT 이어 5G 중간요금제 신고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8.1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출시계정, 온라인 전용 요금제도 9일 선보일 예정
KT 사옥.[사진=KT]
KT 사옥.[사진=KT]

KT가 SK텔레콤(SKT)에 이어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중간요금제를 공개했다. 월 6만원대에 30기가바이트(GB) 수준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게 골자로 SKT보다 요금을 늘리되 제공 데이터 량도 키웠다.

KT는 11일 5G 중간 요금제 ‘5G 슬림플러스’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KT의 ‘5G 슬림플러스’는 월 6만1000원에 30GB 데이터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소진 시 1Mbps 속도로 데이터를 지속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요금제는 이달 23일 공식 출시된다.

또 KT는 매장 방문 없이 KT다이렉트(KT Shop 내 온라인 직영몰)에서 가입이 가능한 5G 중간요금제 ‘5G 다이렉트 44’도 오는 9월에 선보일 계획이다. 5G 다이렉트 44는 월 4만4000원에 30GB 데이터(소진 시 1Mbps 속도로 이용 가능)가 제공된다. 약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KT의 5G 중간요금제는 SKT보다 조금 더 공격적으로 마련됐다. 앞서 SKT는 월 5만9000원에 기본 데이터 24GB를 주는 중간요금제를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먼저 선보였다.

KT는 5G 중간요금제로 고객의 선택권 확대는 물론 통신비 부담을 낮춰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구강본 KT Customer사업본부장(상무)은 “고객들의 이용 패턴과 혜택을 고려한 서비스 출시에 주안점을 뒀다”며 “KT는 앞으로도 고객을 최우선으로 두고 서비스를 출시할 것”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