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에듀③] YBM ‘무한패스’ vs 파고다 ‘점수보장’ vs 시원스쿨 ‘프리패스’
[찐에듀③] YBM ‘무한패스’ vs 파고다 ‘점수보장’ vs 시원스쿨 ‘프리패스’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2.04.1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영어 빅3, ‘취업언어 프로그램’ 대결
일자리 기대감속 취준생 인지도확보 선점

사전적 의미로 ‘찐’은 ‘진짜’의 줄임말이다. <신아일보>는 2021년에 이어 올해 ‘찐검승부’ 연재 2탄으로 ‘찐 시리즈’를 준비한다. ‘찐검승부’ 주제를 좀 더 구체화시켜 우리 가정생활에 맞춘 업종별 타이틀로 세분화했다. <찐에듀>, <찐하우스>, <찐차>, <찐게임>, <찐가전> 5가지 타이틀로 각 분야 최고 라이벌 제품과 서비스를 비교한다. 매주 월요일 ‘찐 시리즈’ 코너를 통해 진짜 승자를 찾길 바란다.
<찐에듀>의 세 번째 승부는 ‘성인영어’ 업계 취업언어 프로그램 대결이다.

 

성인영어 빅3 YBM‧파고다‧시원스쿨이 온라인 취업영어(어학) 프로그램 최대 경쟁을 벌인다.

17일 교육업계에 따르면, YBM넷은 ‘무한패스’ 패키지로, 파고다는 ‘점수보장반’ 프로그램으로, 시원스쿨은 ‘내맘대로 스펙업 프리패스’로 취업준비생(취준생) 공략에 나섰다. 새정부 출범에 따른 일자리 확대 기대감에 취업언어를 장착하려는 취준생 인지도확보 대결이다.

◇YBM넷 ‘무한패스’- 매출 150% 증가…3가지 어학스펙 관리

YBM넷은 온라인교육 브랜드 YBM인강을 통해 3가지 어학 스펙을 한 번에 관리하는 ‘무한패스’ 패키지를 전면에 내건다. 무한패스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코로나19 직후인 2020년 1분기 대비 2배가 넘는 150% 증가했다. 토익‧토익스피킹‧오픽 관련 과목을 무제한으로 수강할 수 있는 효과로 보여진다.

YBM넷 무한패스 이미지.[사진=YBM]
YBM넷 무한패스 이미지.[사진=YBM]

특히 무한패스는 신규강의가 나올 때마다 무료 업데이트돼 다양한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자신의 수준에 맞는 강의를 6개월 또는 12개월 동안 골라 들을 수 있어 선택 폭도 넓다. 오재환 YBM넷 대표는 “YBM인강의 검증된 강사들이 제시하는 체계적 커리큘럼에 따라 공부하다 보면 목표로 하는 기간 안에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고다 ‘점수보장반’- 토익목표 달성률 94%…4가지 유형 구성

파고다는 학원 현장처럼 공부할 수 있는 특별한 ‘점수보장반’ 프로그램으로 승부를 건다. 취업을 위한 토익 점수보장반은 환급신청자 기준으로 2021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15개월간 목표 달성률 94.2%를 나타냈다. 토익 기준 335점을 끌어올린 게 가장 크게 상승시킨 점수다.

파고다 온라인 학습 장면.[사진=파고다]
파고다 온라인 학습 장면.[사진=파고다]

점수보장반은 총 4가지 유형으로 구성된다. 무제한 수강+수강료 환급 받는 ‘인강환급형’과 나를 위한 AI(인공지능)식 맞춤식 ‘관리형’이다. 또한 학습자가 원하는 유형에 따라 콤펙트하게 구성된 ‘기본형’과 ‘온라인형’이 있다. 파고다 사업부서 관계자는 “새로운 형태의 교육시장 진화에 맞춰 트렌드에 맞춘 교육서비스 연구를 다방면으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원스쿨랩 ‘프리패스’- 회원 130% 급증…기업니즈 맞춤학습

시원스쿨은 어학시험 브랜드 시원스쿨랩을 통해 ‘내맘대로 스펙업 프리패스’를 앞세운다. 다양해진 영어시험 종류와 기업, 수험생의 니즈에 맞춰 최신 출제 경향을 잘 반영한 프리패스는 올해 들어서만 회원수가 130% 급증했다.

시원스쿨랩의 '내맘대로 스펙업 프리패스' 이미지.[사진=시원스쿨]
시원스쿨랩의 '내맘대로 스펙업 프리패스' 이미지.[사진=시원스쿨]

‘프리패스'는 전 강의를 전부 듣는 경쟁사와 달리 토익+토스‧오픽 과목을 수강생 마음대로 선택, 필요한 영어스펙만을 끝낼 수 있다. 또한 추가로 다양한 언어를 학습할 수 있게 중국어‧일본어‧베트남어 등 제2외국어 인강까지 무료 제공한다. 신승호 시원스쿨랩 대표는 “대기업, 공기업, 해외 취업 희망 취업준비생들을 위해 수강료나 응시료에 대한 부담을 줄이는 상품을 꾸준히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kja33@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