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09-22 22:20 (금)

'위기의 트럼프'… 美 공화당서도 탄핵론 제기
'위기의 트럼프'… 美 공화당서도 탄핵론 제기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매쉬 "'코미 메모' 사실이면 탄핵감"…플레이크 "괜찮을 수가 없어"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과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중단 압력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는 가운데 집권 여당인 공화당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공화당 소속 저스틴 아매쉬(미시간) 하원의원은 17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힐과 인터뷰에서 ‘코미 메모’가 사실을 경우 탄핵감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다.

아매쉬 의원은 또 코미 전 국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가운데 어떤 것을 더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내가 코미 국장한테 더 신뢰가 있다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같은 당의 제프 플레이크 상원의원도 이날 ABC 방송 기자의 ‘코미 메모’ 관련 질문에 “이 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특정짓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그러나 공화당원들은 이번 일에 대해 괜찮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우리가 우려하는 대로 그것이 맞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에게 수사중단 압력을 넣고, (그가 거부해) 해임한 것이라면 분명 공화당원들은 우려스러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공화당의 의회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전적으로 신뢰한다”며 당내 단속에 나섰다.

라이언 의장은 동시에 “코미 전 국장의 진술을 듣길 바라고 있다”며 그의 의회증언 필요성도 제기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