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국감] 최근 5년 전국 지하층 월세 30.6%↑…지상층 상승률의 2배
[2022 국감] 최근 5년 전국 지하층 월세 30.6%↑…지상층 상승률의 2배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2.10.05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31.3% 뛰며 지상 주택 대비 3배 오름폭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주택가 내 반지하. (사진=연합뉴스)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주택가 내 반지하 주택. (사진=연합뉴스)

지난 5년간 반지하를 포함한 지하층 주택 월세 상승률이 지상층의 2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이 차이가 3배에 달했다.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전국 연립·다세대주택 지하층의 평균 월세는 41만7297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31만9645원보다 30.6% 상승했다. 

같은 기간 지상층 월세는 16.2% 올랐다. 특히 서울은 이 기간 지하층 평균 월세가 31.3% 뛰며 지상층 상승률 10.6%의 3배 오름폭을 보였다.

전국 연립주택과 다세대주택 평균 월세는 지상·지하층 모두 2018년 이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지하층은 올해 월세 상승률이 17.8%로 가장 높았다. 서울 역시 올해 상승률이 19.8%로 가장 높았다.

전세 보증금 상승률도 지하층이 지상층보다 높았다. 전국 연립·다세대주택 지하층 평균 전세 보증금은 올해 1억1666만4823원으로 2017년 7443만1288원보다 56.7% 급등했는데 같은 기간 지상층 보증금은 38.1% 올랐다. 같은 기간 서울 지하층 평균 전세 보증금도 53.8% 올라 지상층 상승률 30.9%를 훌쩍 넘었다.

한준호 의원은 최근 급격한 월세화와 금리 인상으로 서민 주거비 부담이 크게 늘고 있다며 특히 지하층을 중심으로 한 급격한 월세 상승이 반지하주택 등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주민들의 생활고를 더욱 가중할 것이라 우려했다. 

한 의원은 "보증금 일부 무이자 대출과 이사비용 지원만으론 서민들의 안정적인 주거 이주를 지원할 수 없다"며 "주거 취약계층의 월세 부담을 낮추려면 결국 공공임대가 대량 공급돼 가격 하향 안정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