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자리 추경 예산 1조8000억원 편성
정부, 일자리 추경 예산 1조8000억원 편성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04.2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임시국무회의서 올해 추가경정예산안 확정
직접 일자리 7만3000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 확대
(이미지=연합뉴스)
(이미지=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안으로 일자리 예산 1조8000억원을 추가 편성해 직접일자리 7만3000개를 만들고 실업급여 인원을 확대하는 등 고용 안전망을 확충한다.

정부는 24일 임시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계획이 담긴 ‘2019년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하고 오는 25일 국회에 제출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브리핑을 통해 “이번 추가경정예산 6조7000억원 중 일자리예산은 실업급여 지원 인원 확대에 따른 8000억원을 포함해 1조8000억원가량”이라며 “직접 일자리는 7만3000개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추경을 통해 노인 일자리를 2개월 연장하고 인원도 3만명 확대할 예정이다. 희망 근로와 자활 근로 또한 각각 1만2000명, 1만명 확대한다.

희망근로는 고용여건이 어려운 지원에 지원하는 한시 공공일자리고 자활 근로는 기초 생활 수급자와 같은 사람들이 국가에서 보호받으며 일을 하고 그 대가로 자활급여를 받는 일을 말한다.

특히 정부는 지역주도형 정년 일자리(4200명), 신중년 사회공헌 일자리(6000개), 지역공동체 일자리(4000명), 숲 가꾸기 일자리(3150명),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1000명) 등 모두 7만3000개의 직접일자리를 추가로 만들 예정이다.

정부는 청년의 민간 일자리로의 신규 취업과 이·전직을 위해 지원도 확대한다. 정부는 청년추가 고용장려금을 2만3000명에게 2883억원을 추가 지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취업성공패키지는 31억원을 들여 3000명에게 확대 지원한다. 중장년을 위한 취업성공패키지도 79억원을 들여 7000명에게 지원한다.

예비창업패키지는 318억원을 들여 신설하고 장애인 고용증진 기업 지원도 50억원 늘린다. 또 직업훈련 비용을 연 최대 200만원까지 지급하는 내일배움카드 지원 인원을 2만1000명 확대하는 등 고용 안전망도 강화한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