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사고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
강릉 펜션사고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2.1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혈중 일산화탄소농도 치사량 훨씬 넘었다"
사고가 난 펜션 보일러실 모습으로 보일러와 배기구를 연결하는 연통이 제대로 연결돼있지 않다. (사진=강릉소방서)
사고가 난 펜션 보일러실 모습으로 보일러와 배기구를 연결하는 연통이 제대로 연결돼있지 않다. (사진=강릉소방서)

수능을 마친 고등학생 10명에게 사상을 입힌 강릉 펜션 사건의 원인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19일 강릉경찰서에서 수사 진행 상황 브리핑을 통해 국립과학수사원 검시 결과 학생들의 혈중 일산화탄소가 치사량을 훌쩍 넘는 수준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에 경찰은 이번 사건으로 사망한 3명의 학생의 원인을 '일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사망'으로 결론 냈다. 독극물은 검출되지 않았다.

대원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던 남학생 10명은 지난 18일 오후 1시12분 강원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다.

당시 이들 중 3명은 숨진 상태였고, 나머지 7명은 입에 거품을 물거나 구토하고 있어 병원에 옮겨졌다.

이들은 모두 일산화탄소 중독 증세를 보였다. 현장에서는 일산화탄소 농도가 정상(20ppm) 수치의 8배에 가까운 155ppm이 측정됐다.

경찰은 학생들이 머문 방에 일산화탄소에 유출된 것은 보일러 설비 부실이 원인일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경찰은 사고현장을 감식하는 과정에서 연통이 제대로 연결되지 않은 상태였고, 가스누출경보기도 없었던 것을 확인했다.

또 보일러 몸체와 비정상적으로 연결된 연통 사이에서 다량의 연기가 발생한 것을 시험 가동을 통해 확인하기도 했다.

경찰은 "펜션 보일러실에 있는 보일러 본체와 연통 연결 부위가 어긋나 있어서 배기가스 일부가 유출될 수 있었다"며 "현재 2차 합동 감식과 종합적인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