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8 11:24 (토)
검찰, '靑 뇌물상납' 남재준·이병호 구속영장
검찰, '靑 뇌물상납' 남재준·이병호 구속영장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11.1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활비 40억 상납 혐의… 이병기 전 국정원장 긴급체포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상납한 의혹을 받는 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사진=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상납한 의혹을 받는 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 남재준·이병호 전 국정원장의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남·이 전 국정원장의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4일 밝혔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장 가운데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처음이다.

이외에 남 전 원장에는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혐의가, 이 전 원장은 업무상 횡령, 국정원법상 정치관여금지 혐의가 각각 추가로 적용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일 남 전 원장, 10일에는 이병기 전 원장 후임인 이 전 원장을 각각 소환해 10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벌인 바 있다.

당시 조사에서 이들은 특활비 상납 경위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여겨진 청와대 측 요구를 거부할 수 없었고 관행으로 여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이날 같은 의혹과 관련해 이병기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조사 과정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전 원장을 체포하고, 향후 체포 시한 내에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