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8 11:24 (토)
'상납 고리' 최정점, 박근혜로 향하는 검찰의 칼
'상납 고리' 최정점, 박근혜로 향하는 검찰의 칼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11.12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고리 3인방 이어 국정원장들 '특활비 상납 朴 요구' 시인
이병기 13일 검찰 조사… 朴정부 국정원장 3명 모두 피의자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상납한 의혹을 받는 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상납한 의혹을 받는 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의혹을 받는 이병호 전 국정원장이 검찰에서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병기 전 국정원장도 소환해 같은 의혹에 대해 조사한다. 이에 따라 남재준 전 원장을 비롯해 박근혜 정부의 역대 국정원장은 모두 검찰 수사 대상자가 됐다.

이른바 '문고리 3인방'에 이어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장들까지 '상납 고리' 의 최정점으로 박 전 대통령을 지목하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 조사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12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이 전 원장은 지난 10일 오전 9시 30분부터 자정쯤까지 이어진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의 소환조사에서 "청와대의 요구에 따라 특활비를 정기적으로 전달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특활비 상납을 그간 이어져 온 관행으로 생각했으며,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여겨진 청와대 측의 요구를 거부할 수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원장은 2015년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국정원장을 지내면서 이른바 '문고리 3인방'에게 매달 약 1억 원의 특활비를 상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7월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 '미르재단' 관련 보도가 나온 뒤 특활비 전달이 끊겼다가 두 달 후 평소보다 많은 2억 원이 다시 전달된 점에 비춰 청와대 측과 이 전 원장 등이 특활비 상납의 위법성을 인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문고리 3인방'을 통해 임기 중 국정원으로부터 약 40여억 원의 특활비를 받아 비자금으로 사용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 전 원장에 앞서 특활비 상납을 시작한 남재준 전 국정원장도 8일 검찰에 출석해 "취임 이후 청와대의 요구를 받아 매달 5000만 원씩 특활비를 보냈다"고 진술하는 등 큰 틀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13일 출석하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대상으로 그의 재임 시기 특활비 상납 액수가 월 5000만 원에서 월 1억 원 수준으로 늘어난 배경 등을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앞서 구속된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으로부터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특활비를 상납받아 관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40여억 원에 달하는 자금의 용처를 쫓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