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첩보' 제보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김기현 첩보' 제보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2.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사진=연합뉴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 '여당 인사 측근'인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청와대의 직접적인 해명에도 '하명수사'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더욱 증폭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김 전 시장의 첩보를 2017년 10월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된 A 행정관이 휴대전화 SNS를 통해 제보 받아 문서로 정리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고 발표했다.

또 제보자는 A 행정관이 과거 캠핑장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로, 특정정당 소속이 아닌 공직자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브리핑 이후 제보자가 송 부시장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혹이 다시 거세지고 있다.

송 부시장은 지난해 6월 지방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현 울산시장 선거 캠프에 합류한 송 시장의 최 측근으로 꼽힌다.

지방선거 직후에는 시장직인수위원회 시민소통위원회 총괄간사를 맡았고, 지난해 8월부터는 울산시 경제부시장(1급)으로 재직 중이다.

송 부시장이 김 전 시장의 비리 혐의를 제보했을 당시 구체적으로 어떤 신분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퇴직 공무원 신분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게다가 여당 후보 측근의 제보가 청와대를 거쳐 경찰로 이첩됐다는 점에서,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을 둘러싼 갈등은 깊어지고 있다.

현재 송 부시장이 특정 당 소속은 아니나 주당 후보 캠프 활동경력 등을 갖춘 현 시장의 측근 인사라는 점에서 여권에 편향된 제보를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야당에서는 울산에서만 10년 넘게 공직생활을 한 송 부시장이 어떻게 청와대 행정관과 접촉할 수 있었는지 의문이라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

한편 송 부시장은 당시 정부 측에서 먼저 접촉을 해왔고, 자신은 이미 언론에 공개된 내용만을 전달했을 뿐이라는 입장이다.

일부 언론을 통해 송 부시장은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며 "2017년 하반기나 연말쯤 청와대 행정관이 아닌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에서 연락이 왔고, 언론에 나왔던 내용이라 알려줬다"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