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기현 제보 접수' 전직 靑행정관 소환
檢, '김기현 제보 접수' 전직 靑행정관 소환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2.0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처음 접수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소환했다.

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5일 오전 문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문 전 행정관은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관련 비리 의혹을 제보 받은 인물이다.

검찰은 문 전 행정관을 상대로 송 부시장에게 김 전 시장 관련 제보를 받은 경위와 이후 처리 과정을 확인해 위법 여부를 따져볼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문 전 행정관이 먼저 비리 정보를 요구했는지, 제보된 내용을 가공했는지, 이 과정에 다른 인물의 개입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전 행정관이 범죄정보 분야 경력이 있는 만큼 송 부시장의 제보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법률적 판단을 덧붙였는지 등을 집중 확인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문 전 행정관은 최근 청와대와 총리실 조사에서 "김 전 시장에 대한 소문이 울산 지역에 떠돌아서 송 부시장에게 물어봤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답변한 바 있다.

앞서 청와대는 김 전 시장의 첩보를 2017년 10월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된 A 행정관이 휴대전화 SNS를 통해 제보 받아 문서로 정리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고 발표했다.

또 제보자는 A 행정관이 과거 캠핑장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로, 특정정당 소속이 아닌 공직자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브리핑 이후 제보자가 송 부시장이고, 제보를 받은 사람이 문 전 행정관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송 부시장은 지난해 6월 지방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현 울산시장 선거 캠프에 합류한 송 시장의 최 측근으로 꼽힌다.

청와대가 제보의 정치적 의도를 인지한 상태에서 첩보를 경찰에 내려보냈다면,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은 더욱 짙어질 것으로 점쳐진다.

검찰은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첩보 전달 경로에 있는 청와대와 경찰 인사들을 차례로 불러 제보의 가공 과정과 청와대의 개입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