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아프리카서 구출된 한국인 '여행자제' 지역서 피랍
아프리카서 구출된 한국인 '여행자제' 지역서 피랍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1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세력에게 붙잡혀있다가 프랑스 특수부대에 의해 구조된 한국여성 A씨는 외교부가 발령하는 여행경보 단계상 '여행자제' 지역에서 피랍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A씨가 부르키나파소에서 남쪽에 있는 베냉으로 이동하던 중 '체크 포인트'(국경 검문소) 인근에서 미국 여성과 함께 무장세력에 납치된 것으로 보인다고 프랑스 측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프랑스군은 1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프랑스인 인질 2명과 함께 구출된 한국인과 미국인 여성이 무장세력에 28일간 억류돼 있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발표대로라면 A씨는 4월 중순께 피랍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인 인질 2명은 지난 1일 서아프리카 베냉 공화국 북쪽에 있는 펜드자리 국립공원에서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A씨를 비롯한 나머지 2명의 피랍 경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A씨는 11일 오후 프랑스 파리에 도착한 뒤 건강검진을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이 때문에 주프랑스 대사관은 그를 상대로 아직 납치 경위를 조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한국 정부가 지정한 여행경보 단계에서 부르키나파소는 원래 전역이 '철수권고'(적색경보) 지역이었지만, 2015년 6월 정세가 어느 정도 안정되면서 말리·니제르 접경인 북부 4개주를 제외하고는 '여행자제'(황색경보) 지역으로 하향 조정됐다.

외교부는 이번에 납치사고가 발생한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 상향 조정을 검토 중이다. 프랑스인 2명이 피랍됐던 베냉 공화국에는 현재 여행경보가 발령돼 있지 않다.

한편 A씨는 장기 해외여행 중이었던데다 가족들의 실종 신고도 없어 정부가 사전에 피랍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해외여행 중인 한국민 사건·사고는 △가족이나 주변 지인 등으로부터의 신고 △수사 및 정보기관의 첩보 △영사콜센터 및 공관 민원접수 △외신 모니터링 등의 4가지 방식으로 파악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납치사건의 경우, 4가지 방식 중 어느 것으로도 접수되지 않았으며, 납치세력으로부터도 요구사항 등 연락이 없었다"고 말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