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아프리카서 구출된 한국인 건강상태 양호"
외교부 "아프리카서 구출된 한국인 건강상태 양호"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1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외교부)
(사진=외교부)

최근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된 한국여성 A씨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프랑스 군병원 측이 A씨에 대해 기본 건강검진을 한 결과 건강한 특별한 이상은 없다고 진단했으며, 심리치료 및 경과를 지켜본 후 퇴원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한국내 가족들과 전화 통화를 했으며, 건강상 특별한 이상이 없을 경우 조속히 귀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최종문 주프랑스 대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감사 및 애도 메시지를 전했으며, 마크롱 대통령은 이에 사의를 표하며 양국이 지속해서 국제무대에서 협력을 강화하자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어 "외교부와 주프랑스대사관은 A씨가 프랑스 군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을 때 통역을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필요한 영사조력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에 납치사고가 발생한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 상향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부르키나파소 북부에는 적색경보(철수권고)를, 남부에는 황색경보(여행자제)를 각각 발령해 놓고 있지만, 베냉 공화국에는 발령된 여행경보가 없다.  

앞서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 특수부대가 무장세력과 교전 끝에 이들에게 납치된 A씨와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 등 4명의 인질을 구조했으며, A씨와 프랑스인 2명은 11일 오후 6시(현지시각) 전용기 편으로 파리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프랑스인 2명은 지난 1일 서아프리카 베냉 공화국 북쪽에 있는 펜드자리 국립공원에서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한국인 여성 A씨의 구체적인 피랍 경위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프랑스 특수부대원 2명이 이들 인질 구출 작전 과정에서 사망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