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 중국대사 "北도발 맞선 전술핵 배치 절대반대"
주미 중국대사 "北도발 맞선 전술핵 배치 절대반대"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9.1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대만에 핵무기 배치 절대 허락할 수 없어"

주미 중국대사가 한국과 일본, 대만 등이 전술핵 등 핵무장으로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맞서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강한 반대의 입장을 보였다.

중국대사관은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열린 중국 건국 68주년 기념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내용에 '절대불가' 입장을 보였다고 17일 밝혔다.

추이 대사는 한국과 일본이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핵무기가 북한에 안전을 가져다주지 못하는 것처럼 한국과 일본에도 안전을 담보하지 못한다"면서 "핵무기는 지역 정세를 악화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추이 대사는 대만에 전술핵을 배치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중국은 대만에 핵무기를 배치하는 것을 절대로 허락할 수 없다"며 "중국은 누가 어떤 핑계를 대더라도 대만에 핵무기를 배치하려고 시도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고 일축했다.

최근 미국의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이 대북제재 압박을 강화하지 않을 경우 한국과 일본의 독자적 핵무기 개발을 막지 않고, 대만의 전술핵 배치도 고려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황중옌(黃重諺) 대만 총통부 대변인도 앞서 "전술핵 배치는 무책임한 주장"이라며 "대만 정부는 이런 주장에 어떤 관련 계획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