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31일부터 '강릉선 KTX-이음' 등 운행 조정
한국철도, 31일부터 '강릉선 KTX-이음' 등 운행 조정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2.07.04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관광 수요 고려…이동 시간 감축 효과
대전시 동구 한국철도. (사진=신아일보DB)

한국철도공사(이하 한국철도)가 오는 31일부터 강릉선 KTX-이음과 일부 열차 운행을 조정한다고 4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강릉선 이용객 대부분이 수도권 주말 관광 수요인 점을 고려해 운행을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먼저 청량리-강릉 간 KTX-이음 4회를 주말에 한해 무정차로 시범 운영한다. 무정차 열차 중 2회는 신설하고 나머지는 기존 운행 열차를 주말에만 무정차로 변경해 운영한다. 이에 따라 해당 열차의 서울-강릉 간 소요 시간이 2시간에서 1시간 40분으로 감축되고 청량리역에서 강릉까지는 1시간 20분으로 준다.

또 덕소역에는 강릉선 KTX-이음이 주말 4회 신규 정차한다. 중앙선(청량리-제천) 고속화 효과를 태백선 지역에도 확대하기 위해 청량리-동해 간 무궁화호 중 주말 2회를 제천-동해로 조정해 KTX와 환승 체계를 구축한다. 고속열차로 환승하면 무궁화호만 이용할 때보다 이동시간을 최대 35분 줄일 수 있다.

승차권 예매는 5일부터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코레일톡', 전국 역 창구에서 가능하다.

홍승표 한국철도 고객마케팅단장은 "열차 조정에 따른 혼선이 없도록 고객 안내와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