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국수본 "광주 붕괴사고 철저 수사… 피해자 지원 만전"
경찰청 국수본 "광주 붕괴사고 철저 수사… 피해자 지원 만전"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06.10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지난 9일 발생한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공언했다.

사고 원인을 신속하게 규명함은 물론 피해자·유가족의 치료·심리안정을 위한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는 것이 국수본의 계획이다.

국수본은 10일 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합동수사팀을 수사본부로 격상해 광주경찰청 수사부장이 본부장을 맡게 하고, 광주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국수본은 "집중 수사를 통해 신속하게 사고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피해자·유가족의 심정을 충분히 헤아려 수사 진행상황을 수시로 설명하고, 피해자 보호 전담팀도 편성해 치료·심리안정 등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오후 4시22분경 발생한 붕괴사고로 건물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렸다.

함몰된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