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사저 압수수색 불필요… 롯데·CJ 필요하면 다 조사"
"靑·사저 압수수색 불필요… 롯데·CJ 필요하면 다 조사"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03.1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소환 임박 속 뇌물수사 포문 연 검찰
SK 최고위 관계자 이어 안종범도 소환
▲ 서울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에 불이 켜져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과 청와대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이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SK 외에도 롯데, CJ그룹 관계자 역시 필요시 불러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혀 수사 확대 가능성을 시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나 삼성동 자택은 필요하면 압수수색이 가능한 장소로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현 상황에서 압수수색은 큰 의미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압수수색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다. 압수수색은 수사 초기 증거 수집이 중요한 목적인데, 알다시피 현재는 수사가 정점으로 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게 21일 소환을 통보하고 박 전 대통령 측이 이에 응해 출석을 준비하는 단계라는 점을 강조하며 압수수색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는 검찰 특수본 1기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0만여 쪽 분량의 자료를 이미 확보한 상태에서 실효성 없는 압수수색은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박 전 대통령의 소환이 임박한 상황에서 대통령 측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뜻으로도 분석된다.

▲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 본사.(사진=연합뉴스)
검찰 관계자는 SK그룹을 시작으로 대기업 뇌물 수사를 재개한 것에 대해선 "필요하다면 롯데와 CJ 관계자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나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 총수 조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특정인을 얘기하는 것은 아니고, 필요하다면 관계자를 조사하겠다는 뜻"이라고 답했다.

특수본은 최근 면세점 인허가를 담당하는 관세청 직원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데 이어 이날은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SK 전·현직 최고위 관계자 3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대기업 조사로 확보한 진술이나 증거 등은 박 전 대통령 조사 때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박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둔 검찰이 대기업 사이의 뇌물수수 혐의 확인에 수사력을 모으는 것으로 보인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여러 대기업 중 SK 관계자를 먼저 부른 것에 "큰 의미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의 지시는 대부분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통해 이뤄졌다. 이 때문에 검찰은 이날 오후 안 전 수석도 소환해 업무수첩에 적힌 대통령 지시사항 등에 대해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과 관련해 물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 전 수석은 2015년 박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최태원 회장의 광복절 사면을 검토했고, SK 측에 결과를 알려준 점을 검찰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증언에서 인정한 바 있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