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中 한국관광 금지지시 사실이라면 불합리한 조치"
정부 "中 한국관광 금지지시 사실이라면 불합리한 조치"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03.0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 여부는 확인 중… 인적교류 인위적 장애 초래 안 돼"
▲ 국인 관광객이 3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입국 심사 카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중국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조치의 일환으로 한국 여행상품 판매를 금지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유감을 표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3일 "정부는 관련 사실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특정 사안과 무관한 정상적인 인적교류까지 인위적으로 제한하는 불합리한 조치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어떠한 경우에도 양국 관계의 기초가 되는 양 국민간 인적 교류에 인위적인 장애를 초래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 현지 여행업계에 따르면 상하이시와 장쑤(江蘇)성, 산둥(山東)성, 산시(陝西)성의 여유국이 이날 주요 여행사 관계자들을 소집해 이달 15일부터 한국관광 상품 판매를 중단할 것을 구두 지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사드 보복은 민간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주장해왔던 중국 당국이 지난 27일 롯데가 사드 부지를 제공하겠다고 밝힌 이후 직접 보복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기업들에 불이익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중국 일각에서 제기돼 우려스럽다"며 "양국 관계의 발전과 국민간 우호 증진에 도움되지 않는 언행은 자제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