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천안함 폭침 배후' 北 김격식 육군대장 사망
'천안함 폭침 배후' 北 김격식 육군대장 사망
  • 박재연 기자
  • 승인 2015.05.1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신문 "암성중독에 의한 급성호흡 부전으로 사망"

▲ 2013년 6월 북한 김격식 인민군총참모장이 쿠바로 출국하기에 앞서 평양주재 쿠바정부 관계자와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천안함 폭침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김격식(77) 북한 육군 대장이 10일 지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격식 육군 대장은 지난 10일 0시30분 '암성중독에 의한 급성호흡 부전'으로 사망했다.

노동신문은 "김격식은 소작농의 가정에서 태어나 김일성 체제부터 현재까지 혁명무력의 강화 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했다"고 평가했다.

김격식은 2010년 3월 천안함 폭침사건 당시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방을 담당하는 북한군 4군단장으로 활동하며 김영철 군 정찰총국장과 함께 이 사건을 주도한 인물로 전해져있다.

지난 1957년 19세에 군에 입대한 김격식은 1980년대 말부터 군단장으로 일하면서 당중앙위원회 후보위원,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을 역임했다. 김일성훈장과 김정일훈장 등도 받았다.

특히 김격식은 천암함 사건 이후 인민무력부장과 군 총참모장 등 군부 최고 요직을 거치며 출세 가도를 달렸다.

특히 김정일 체제부터 오랫동안 야전사령관으로 이름을 떨쳤다.

그는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 김정일 시절의 원로 군인들이 대거 한직으로 물러나는 상황에서도 유일하게 살아기도 했다.

김격식 육군대장은 2012년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면서 인민무력부장에 올랐으며, 2013년 5월 군 총참모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같은해 9월 리영길 현 총참모장에게 자리를 내주고 다시 군단장으로 물러났다.

일선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그는 군단장에 임명돼 지난해 1월 말 김정은 제1위원장과 함께 항공육전병 야간훈련을 참관하는 등 김정은 체제의 핵심 군부인물로 활약했다.

다만, 김격식이 이미 수뇌부 자리에서 물러난 상태에서 사망해 북한 군부 내 권력 구도에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박재연 기자 minsky281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