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군, 호텔 나선뒤 시리아 번호판 택시로 이동"
"김군, 호텔 나선뒤 시리아 번호판 택시로 이동"
  • 박재연 기자
  • 승인 2015.01.20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한 남성과 함께… 난민촌서 하차후 행적 불명"
▲ 터키서 실종된 김군이 마지막으로 투숙한 호텔.ⓒ연합뉴스

터키의 시리아 접경지역인 킬리스에서 지난 10일 종적을 감춘 김모(18)군이 실종 당일 터키 현지 호텔 앞에서 한 남성을 만나 시리아 번호판을 단 승합차(택시)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외교 당국에 따르면 터키 현지경찰이 확보한 실종당일 호텔 주변 등의 CCTV에는 김군이 지난 10일 오전 8시께(현지시각) 배낭을 메고 마스크를 한 채로 호텔에서 나와 8시25분께 호텔 맞은 편에 있는 모스크 앞에서 남성 한 명을 만난 모습이 담겼다.

김군은 8시30분께 나타난 시리아 번호판을 단 검정 카니발 차량에 앞서 만난 남성과 함께 몸을 실었다.

해당 화면을 본 현지 관계자는 이 과정에서 김군이 저항을 하거나 몸싸움을 하는 등 납치로 의심할 만한 장면은 없었고 마치 미리 약속을 한 만남처럼 보였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두 사람을 태운 차량은 킬리스 동쪽으로 약 25분 정도 떨어진 베시리에 마을에 위치한 시리아 난민촌 주변으로 이동해 하차했다.

하지만 이를 마지막으로 두 사람의 행적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

킬리스 남쪽 4㎞ 거리에 위치한 국경검문소를 통과한 기록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을 태운 차량은 시리아 사람이 운영하는 불법 택시였으며, 김모군과 만난 남성이 이날 오전 7시30분께 차량에 다가와서 8시30분께에 모스크 주변으로 와 달라고 그렇게 요청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신아일보] 박재연 기자 jy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