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터키 호텔 직원 "실종 10대 한국인, 시리아 밀입국했을 것"
터키 호텔 직원 "실종 10대 한국인, 시리아 밀입국했을 것"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1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터키서 실종된 김군이 마지막으로 투숙한 호텔 ⓒ연합뉴스

터키에서 지난 10일 종적을 감춘 김모(18)군이 투숙한 호텔 직원은 김군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밀입국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리아와 접경한 터키 남동부 킬리스 시의 모호텔 직원 M 씨는 18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김군은 매우 불안 해보였고 10일 아침에 나갈 때 하얀 마스크를 쓰고 백팩을 메고 나갔다"며 "아마 IS에 가입하려고 핫산이란 친구와 시리아로 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직원 M 씨는 김군이 아침도 먹지 않고 나갔다면서 김군과 같은 방에 투숙한 A(45)씨가 김군이 시리아로 갔음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추정의 이유로 "김군이 사라진 이후에도 A씨는 사흘 동안 오전에 30분 정도만 외출했을 뿐 계속 방에 머물렀고 A씨는 '김군이 핫산을 만나러 갔을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만약에 당신 친구가 갑자기 사라졌는데 슬퍼하지도 않고 아무렇지도 않을 수 있겠냐"면서 "그렇지만 그는 찾으려 하지도 않았고, 전혀 긴장도 안했으며 좋아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주터키 대사관 관계자가 "A씨는 김군이 사라지고 대사관에 신고하기 전까지 혼자서 찾으러 다녔다고 말했다"고 밝힌 것과 상반된다.

이 직원은 '김군이 사라지기 전에 핫산과 통화한 것을 들었다'고 A 씨가 말해줘서 핫산이란 이름을 알게 됐다며 경찰은 CCTV 자료만 가져갔을 뿐 호텔 측에 아무 정보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A씨에게 '당신 친구는 어디로 갔느냐'고 묻자 그는 모르겠다고 말하고 '김군이 전화통화할 때 핫산이란 이름을 들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특히 직원 M 씨는 "지난 11일 A씨에게 '원하면 경찰이 조사하도록 도와주겠다'고 제안했으나 A씨가 거부했으며 이튿날 주터키 대사관에 연락했다"며 A씨가 사전에 모든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 직원은 A씨에게 들은 바로는 김군이 사라지기 전에 70리라(약 3만3천원)와 여권만 갖고 나갔는데, 사라진지 8일이 지나도 찾지 못했다면 시리아로 갔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그는 "9일 오후 3시께 체크인하고 47분 뒤에 호텔로 들어온 이후 김씨가 사라진 10일 오전 8시까지 방에만 있어서 의아했다"고 말했다.

그는 킬리스에는 아시아 관광객이 거의 안 오고 김군은 머리가 상당히 길고 마른 체형에 상당히 불안해하는 표정이어서 뚜렷이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이밖에 그는 킬리스에서 IS에 가담하기 위해 국경을 넘었다는 사례를 많이 들었다며 국경과 가깝기 때문에 러시아와 아제르바이잔, 터키의 다른 주에서 온다고 전했다.

이 호텔에 투숙한 시리아인 모하메드도 킬리스 시내에서 5~10㎞ 떨어진 시리아 국경 지역에는 IS 조직원들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