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민, 찌라시 수준의 허접한 것으로 생각 안해”
“국민, 찌라시 수준의 허접한 것으로 생각 안해”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4.12.1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朴 대통령, 국정쇄신 등 결정내려야”
▲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이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은 17일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이 과감한 국정쇄신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날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국정 동력을 추스르기 위해서는 인사 혁신, 투명한 통치 시스템 작동 등 그간 제기된 지적들을 겸허히 받아들여 과감한 국정쇄신책으로 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또 다시 문건 유출로 흘려보낸다면 국정동력의 심각한 상실이 우려된다”면서 “대통령께서 사태의 심각성을 반영하는 정치적 결단을 내려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라를 뒤흔든 이번 문건유출과 관련해 수사가 진행 중이니 사실 관계가 곧 판명날 것”이라면서도 “문제는 일반 국민이 찌라시 수준의 허접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심 의원은 “국민의 절반 이상이 '정윤회 문건'이 청와대 내부에서 작성된 공식 문건인 만큼 나름대로 근거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박근혜 정부의 인사와 국정운영 스타일에 대한 누적된 실망이 깔렸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최근 처음으로 40% 이하로 내려갔다는 점 역시 이를 잘 나타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15일 김태호 최고위원도 “청와대는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쇄신책을 내놔야 한다”면서 “문건 파동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국정운영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지적 한 바 있다.

이처럼 당내에선 대체적으로 청와대 문건 유출 파문에 대해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분위기이자만 때때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제기가 연말·연초 개각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