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0월 부다페스트 신규 취항…두바이·태국 노선 운항 재개
대한항공, 10월 부다페스트 신규 취항…두바이·태국 노선 운항 재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8.3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기 이어 여객 노선 확대…코로나19 중단 국제선 재운항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다음달 3일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에 신규 취항한다고 31일 밝혔다. 인천-부다페스트 노선에는 269석 규모 ‘보잉 787-9’ 기종이 투입된다. 해당 노선은 10월 한 달간 주 1회 운항 후 10월29일부터 주 2회 운항된다.

인천-부다페스트 노선은 오는 10월3일 첫 운항을 시작으로 10월25일까지 월요일 오전 11시 2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5시5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복편은 화요일 오후 7시15분 출발해 다음날 오후 12시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동계 일정으로 접어드는 오는 10월31일부터는 매주 월·토요일 주 2회 오후 12시2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5시15분 도착한다. 복편은 오후 7시35분 출발 후 다음날 오후 2시15분에 도착한다. 다만 오는 10월29일 항공편은 기존 일정과 다소 다르다.

대한항공은 지난 2020년 2월 부다페스트 노선의 화물기 취항에 이어 이번 여객 노선 신규 취항을 통해 유럽노선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동유럽 신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헝가리의 수도인 부다페스트는 관광 수요와 함께 상용 수요가 풍부해 인적교류가 활발한 취항지다. 도시 곳곳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될 정도로 깊은 역사와 경관을 자랑하며 어부의 요새, 부다 왕궁, 국회의사당 등 주요 관광 명소와 아름다운 야경으로 유명하다. 또 헝가리 정부의 자동차 제조업 육성과 투자 정책으로 다수의 한국 기업들이 진출했다.

더불어 대한항공은 여행수요 회복에 발 맞춰 지난 2020년 3월 이후 운항을 중단한 중동, 동남아 지역의 주요 노선도 잇달아 재개한다.

오는 10월1일부터 인천-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노선에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두바이 노선은 매주 월·목·토요일 주 3회 오후 1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6시55분 도착하고 현지에서 오후 11시 출발해 다음날 오후 12시4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두바이는 페르시아만의 최대 도시로 다양한 관광명소와 쇼핑을 즐길 수 있어 늦은 휴가를 계획하는 여행객들에게 매력적인 여행지로 꼽힌다. 특히 대한항공은 국적 항공사 중 두바이에 유일하게 취항하는 도시로 중동지역 여행의 거점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남아 대표 허니문 여행지로 꼽히는 태국 푸켓도 오는 10월1일부터 매주 수·목·토·일요일 주 4회 운항을 재개한다. 오후 5시5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10시 푸켓에 도착하며 복편은 오후 11시20분 출발해 다음날 오전 7시55분 도착한다.

푸켓은 깨끗한 자연환경 외에도 스노클링, 바다낚시 등과 같은 다양한 수상레저활동과 피피섬과 같은 인근 섬으로의 투어가 가능해 여행객들의 사랑을 받는 휴양지다.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도 오는 10월1일부터 매주 수·목·토·일요일 주 4회 운항한다. 해당 노선은 오후 5시5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9시30분 치앙마이에 도착한다. 복편은 오후 11시 치앙마이를 출발해 다음날 오전 6시25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치앙마이는 해발 500미터(m) 고산지대에 위치해 기온이 태국 내 다른 도시보다 평균 5도 이상 낮고 아기자기하고 한산한 분위기로 한 달 살기와 같은 이색 여행객이 즐겨찾는 여행지다. 또 겨울철 추운 날씨를 피해 골프 관광객이 몰리는 동남아 골프 성지로도 유명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해외 여행 수요를 다방면으로 검토해 중단된 여객 노선의 운항 재개, 공급석 확대 등 소비자 편의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