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최저임금 5% 인상 우려…부작용 책임 져야"
중소기업계 "최저임금 5% 인상 우려…부작용 책임 져야"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6.30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 2023년 최저임금 결정 입장문 발표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9천620원으로 결정됐다.[사진=연합뉴스]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9천620원으로 결정됐다.[사진=연합뉴스]

최저임금위원회의 2023년 최저임금 5% 인상 결정에 중소기업계가 불만을 쏟아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입장문을 내고 "중소기업의 절박한 호소를 외면하고 2023년 적용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5.0%(460원) 인상한 9620원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중소기업계는 강한 분노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 현장은 장기간의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며 경영환경이 급격히 악화됐고 연이은 고물가, 고금리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에 중소기업계는 동결수준을 간곡히 호소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실을 외면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 충격은 불가피하다"며 "고용축소의 고통은 중소기업과 저숙련 취약계층 근로자가 감당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노동계와 공익위원은 향후 발생할 부작용에 대해 반드시 책임 져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한계기업으로 내몰릴 중소기업 지원과 일자리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