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D-1' 이재명, 막판 지지층 결집 총력… "표로 심판해달라"
'보궐선거 D-1' 이재명, 막판 지지층 결집 총력… "표로 심판해달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5.3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력 증명할 수 있도록 일할 기회 달라"… 배우 이원종씨 등 눈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31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산역 앞에서 집중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31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산역 앞에서 집중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투표를 하루 앞둔 31일 막판 지지층 결집에 총력을 쏟았다.

이 후보는 이날 인천시 계양구 인천지하철 1호선 계산역 일대 유세 현장에서 "아무리 농사를 잘 짓는 농부라도 자갈밭이라도 있어야 일할 수 있다"면서 "실력을 증명할 수 있도록 일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세상은 정치적 리더의 역량과 의지에 따라 지옥이 되기도 하고 천국이 되기도 한다"며 "유능하고 충실한 일꾼을 뽑으면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김포공항 이전을 둘러싼 여당의 공세와 관련해서는 "김포에서 비행기 타면 제주도 관광이 흥하고 인천에서 타면 악영향을 받는다는 가짜 뉴스를 만들고 있다"고 역공을 펼쳤다. 

그는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에 안 하는 일, 남들이 못하는 일을 하는 게 정치"라며 "내가 하면 정책, 남이 하면 사기라는 식의 국민의힘을 표로 심판해달라"고 했다.

이날 유세에는 배우 이원종씨와 개그맨 서승만씨가 가세해 눈길을 끌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