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공동주택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기기 1359대 교체
용인, 공동주택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기기 1359대 교체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1.06.2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억 투입, 공동주택 166곳 노후 장비 교체
(사진=용인시)
(사진=용인시)

경기 용인시는 21일 관내 공동주택에 설치돼 있는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기반의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기기 1359대를 교체했다. 

기존 기기가 노후해 음식물 쓰레기 염분으로 인한 고장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데다 악취를 유발하고 공동주택 내 미관을 해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시비 20억원을 투입해 처인구 28곳, 기흥구 89곳, 수지구 49곳 등 공동주택 166곳에 설치된 노후 기기를 교체했다. 앞서 2020년에는 149대를 교체했다.

시는 관내 모든 공동주택에 대한 수요를 조사한 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해 순차적으로 노후 기기를 교체해 나갈 방침이다. 또 예산 절감을 위해 노후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주요 부품은 재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음식물 쓰레기 종량제 기기를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세심한 관리를 부탁드린다”며 “효과적인 음식물쓰레기 감량 방안 등 친환경 생태도시에 걸맞은 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각 공동주택 내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경진대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약 26.6톤의 쓰레기를 감량한 바 있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