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인저축은행, 고객 보이스피싱 피해 막아
상상인저축은행, 고객 보이스피싱 피해 막아
  • 최지혜 기자
  • 승인 2021.01.2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점 내방 고객 대출 요청 과정서 기지 발휘
(왼쪽부터)신동열 일산동부경찰서 112종합치안상황실장 경정, 이이안 상상인저축은행 일산지점 대리, 주문황 상상인저축은행 수신팀장이 지난 22일 보이스피싱 예방 공로 감사장 수여식에서 기념 촬영을 했다. (사진=상상인저축은행)

상상인저축은행이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로부터 고객 예금을 지켜냈다고 26일 밝혔다.

상상인저축은행에 따르면, 지난 7일 한 고객은 일산지점을 찾아 정기예금 3200만원에 대한 담보대출을 신청했다.

당시 고객을 응대한 이이안 일산지점 대리는 더 낮은 금리로 대출 가능한 상품을 권했지만, 고객은 예금 담보대출 집행만을 요청했다. 

이 대리는 고객이 명확한 자금 용도를 설명하지 않고, 누군가와 통화 중인 점을 확인 후 보이스피싱을 직감했다. 곧바로 메모를 통해 고객에게 통화 상대를 묻자, 고객은 '현금 2000만원'이라고 쓴 종이를 들어 보였다.

이후 이 대리는 해당 내용을 동료들에게 알린 후, 매뉴얼에 따라 관할 지구대에 신고해 고객 자산이 인출되는 상황을 막았다.

이에 일산동부경찰서는 지난 22일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공로를 인정해 이 대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주문황 상상인저축은행 수신팀장은 "매주 진행하고 있는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 덕분에 고객님의 소중한 재산을 지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님들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직원들과 함께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상인저축은행은 고객의 보이스피싱을 예방하기 위해 매주 전 지점에서 보이스피싱 예방법 교육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 4건을 막은 바 있다.

choi1339@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