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친환경농업으로 지역농업 활성화
익산, 친환경농업으로 지역농업 활성화
  • 김용군 기자
  • 승인 2020.08.05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발전 위한 3단계 운영 방향 제시
(사진=익산시)
전북 익산시 미래농정국 직원들이 4일 그동안 중점적으로 추진했던 사업과 향후 운영 방향 등을 논의했다. (사진=익산시)

전북 익산시가 지역 농업 활성화를 위해 친환경농업을 확대하고 농산물 유통·판로 확보에 적극 나선다.
  
시는 지난 4일 미래농정국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동안 중점적으로 추진했던 사업과 향후 운영 방향 등을 논의했다고 5일 밝혔다. 
  
우선 시는 3단계로 나눠 단계별 맞춤형 사업을 추진한다. 그동안 1단계 사업의 일환으로 농정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해왔으며 올해부터는 친환경농업을 중심으로 한 2단계 사업을 본격화한다. 
  
그동안 전문가 포럼을 개최해 친환경농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해 왔으며 이를 토대로 신규단지 조성과 판로개척 등 지역의 친환경농업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이어 3단계로 농민들이 판로 걱정하지 않고 안전하고 신선한 농산물 생산에 매진할 수 있도록 지역농산물 유통·판매구조를 확대하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로컬푸드 직매장 표준기준안 마련, 서부권 로컬푸드 직매장 신설 및 직영 운영, 마을전자상거래 판매 목표액 100억 달성, 학교·공공급식에 친환경 농산물 공급 등을 통해 농가소득 향상을 도모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농업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 2017년 농민정책분과 등 10개 분과 100여명으로 이뤄진 희망농정위원회를 구성하여 전문가들과 농업인, 행정이 함께 정책을 개발하고 논의해왔다. 

또한 전국 최초로 명예농업시장제를 도입해 지역 농업의 질을 한 단계 높였으며 농업인들의 복리증진을 위한 자율기구인 농업회의소를 출범하는 등 지역농업 발전을 위한 상생 방안을 적극 추진했다.
  
이밖에도 농업보조금의 투명성, 형평성을 높이기 위해 농업보조금을 개선하고자 운영 조례를 제정하고 여러 곳에 흩어져 있던 농업인단체들을 북부청사로 이전해 집적화하는 등 지역 농업 발전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왔다.
  
최봉섭 국장은 “그동안 농정 거버넌스 체계 구축과 명예농업시장제 도입 등으로 지속가능한 농업발전 토대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농업 발전과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