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어린이 코로나 물품으로 '긴급 돌봄' 참여
부산은행, 어린이 코로나 물품으로 '긴급 돌봄' 참여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0.04.0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6만5000개 등 유치원·초등학교에 지원
9일 오후 부산시 부산진구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왼쪽부터) 빈대인 부산은행장과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은행)
9일 오후 부산시 부산진구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왼쪽부터) 빈대인 부산은행장과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이 긴급 돌봄 제도 참여로 부산지역 내 어린이에게 코로나19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긴급 돌봄은 코로나19에 따른 입학 일정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는 맞벌이 가정 등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시행 중인 제도다.

9일 부산은행에 따르면, 부산은행은 이날 오후 부산시 부산진구 위치한 부산교육청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물품을 부산시교육청에 전달했다.

손세정용 물티슈 3만2000여개와 마스크 6만5000여개 등 방역물품은 긴급 돌봄 제도에 참여하는 부산지역 유치원과 초등학교 각각 331곳과 252곳에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원된다.

이번 예방물품 지원의 총 사업비용은 1억5000여만원으로, 이 중 4900여만원은 지난해 부산은행 노사화합을 통해 은행과 임직원이 함께 조성한 금액이다. 

빈대인 부산은행행장은 "이번에 전달되는 물품이 코로나 19로 돌봄이 필요한 어린이와 돌봄 보육교사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함께 힘을 모아 어려운 시기를 이겨나갈 수 있도록 부산은행이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은행 자가 건물 내 임차인을 대상으로 한 임차료 감면 운동(착한 임대인 운동)과 지역사회 내 전통시장 물품 구매 및 방역물품 지원, 지역 의료진을 위한 소모품 및 저소득층 자가 격리자를 위한 생필품 세트 지원 등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swift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