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병원, 코로나19 의료지원단 평창에 파견
강원대병원, 코로나19 의료지원단 평창에 파견
  • 조덕경 기자
  • 승인 2020.03.3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교민 대상 PCR검사
(사진제공=강원대병원)
(사진제공=강원대병원)

이탈리아에서 귀국하는 교민들이 4월1일 강원도 평창군에 수용될 예정인 가운데 강원대학교병원은 이들 환자들에 대한 PCR 검사를 위해 의료지원단을 파견한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강원대병원은 현장 확인을 위해 이날 사전 점검단을 파견하고, 4월 2일에는 검체 채취를 위해 의사 6명, 간호사 6명을 평창 현장에 파견한다.

12명의 의료지원단은 4월 2일 하루간 교민들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여 강원대병원에서 검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민들의 격리 기간이 끝나게 될 4월 중순에도 재차 PCR 검사를 실시하고, 이 중 음성판정을 받은 교민들만 귀가 가능하다.

수용 교민들에 대한 건강관리 및 현장 유지는 공중보건의 등 당국에서 인력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격리 기간 중 교민들의 건상상태의 변화에 따라 진료 및 입원이 필요한 경우 강원대학교병원으로 이송한다는 계획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평창군 더 화이트 호텔에 수용되는 교민 310여명은, 이탈리아 현지의 감염상황을 고려해 귀국 후 공항에서 기본적인 발열 검사 등을 거친 후 평창 숙소로 이동하고, 숙소에 도착하는 4월 2일에 PCR 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이미 숙소에는 2주간의 생활용품이 반입되는 등 교민 수용을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파견에는 강원대병원의 코로나19 대량 환자 관리 경험이 크게 작용하는데, 강원대병원이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지원단을 파견한 것은 지난 3월8일 구미 생활치료센터 이후 2번째다.

앞서 구미 생활치료센터 운영를 총괄하며 250여 명의 확진자를 관리/치료, 철수전까지 150여 명을 건강히 퇴소시킨 바 있다.

이승준 강원대병원장은 "강원도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국민의 안위를 위해 당국의 지원단 파견 요청을 승낙했다"며 "이탈리아 교민들이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병원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밝혔다.

[신아일보] 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