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속도 가파른 유럽… 누적 확진 6만7천명
코로나19 확산 속도 가파른 유럽… 누적 확진 6만7천명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3.16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로마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관광명소인 트레비 분수를 폐쇄한 이후 12일(현지시간) 관광객의 발길이 끊겨 주변이 썰렁하다. (사진=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관광명소인 트레비 분수를 폐쇄한 이후 12일(현지시간) 관광객의 발길이 끊겨 주변이 썰렁하다. (사진=EPA/연합뉴스)

유럽이 전 세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장 빠른 속도로 확산한 대륙이 됐다.

15일(현지시간) 유럽 전역의 누적 확진자는 총 6만7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2300명을 넘어섰다.

주요국별로 확진자를 살펴보면 이탈리아가 2만4747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스페인 7798명, 독일 5795명, 프랑스 4499명, 스위스 2217명, 영국 1372명 등이었다.

또 노르웨이 1230명, 네덜란드 1135명, 스웨덴 1024명, 벨기에 886명, 덴마크 864명, 오스트리아 860명 등도 확진자가 다수 나왔다.

사망자를 비교해보면 역시 이탈리아(1809명)가 가장 많았다. 특히 이탈리아는 누적 사망자 수가 바이러스 진원지인 중국(3199명)의 절반을 넘어설 정도로 상승세가 가파르다.

또 스페인 292명, 프랑스 91명, 영국 35명, 네덜란드 20명, 스위스 14명, 독일 11명 등에서 많이 희생됐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