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 발생
관악구,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 발생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0.02.2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악구 성현동 거주, 35세 남성, 은평 성모병원 방문한 것으로 확인
밀접접촉자 자가격리 통보 완료, 금일 중 철저한 방역조치 완료 예정

서울 관악구은 28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세 번째 확진자는 관악구 성현동에 거주하는 35세 남성으로, 지난 22일 자차를 이용해 은평 성모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병원 내부에는 출입하지 않고 외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는 오늘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판정 통보를 받고 자택에 격리됐으며,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확진자의 이동 경로는 다음과 같다.

확진자는 25일 화요일, 오전8시 30분경 지하철을 이용해 강남구 소재 회사에 출근했으며, 오후 1시 30분경 미용실을 방문했다. 오후 2시 30분경 초밥집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 3시경 버스를 이용해 귀가했다.

27일 목요일, 08:30경 지하철을 이용해 강남구 소재 회사에 출근했으며, 10:00~11:40경 강남구 보건소에 방문 검체 검사를 받았다. 12:10경 버스를 이용해 회사에 복귀한 뒤 바로 지하철을 이용해 귀가했다. 20:00~21:00경에는 아내와 함께 저녁식사를 했으며, 도보로 귀가했다.

28일 금요일, 08:30 지하철을 이용해 강남구 소재 회사에 출근했으며,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양성 판정 통보를 받은 뒤, 09:00부터 자택으로 격리조치 됐다.

관악구는 28일 서울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발생 통보를 받은 후, 밀접접촉자에 대해 자가격리 통보를 완료했으며, 금일 중 확진자의 자택과 방문 장소 및 주변지역에 대한 철저한 방역 조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구는 향후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의 정확한 감염경로와 이동경로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추가 공개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