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글로벌 중견기업 육성 위해 10년간 4635억원 지원
정부, 글로벌 중견기업 육성 위해 10년간 4635억원 지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10.0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클래스 300 후속사업 ‘월드클래스+’로 중견기업 기술개발 지원
선행사업 기본 골격 유지하며 지원체계 등 세부사항 일부 보완·변경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국내 중견기업 150개사가 정부의 ‘월드클래스 플러스(+)’ 사업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월드클래스 300’ 후속 사업인 월드클래스+ 사업을 통해 유망 중견기업 150개사를 대상으로 신산업 분야 등 기술개발에 4635억원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 기간은 내년부터 오는 2029년까지다.

산업부는 지난 2011년부터 ‘월드클래스 300’을 통해 지난해까지 중견·중소기업 313개사를 지원했다. 하지만 지난해 사업이 종료되면서 신규 지원이 중단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후속 사업으로 월드클래스+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해왔으며 최근 조사가 통과됐다.

‘월드클래스+’ 사업은 매출 700억∼1조원, 수출 비중 50% 미만, 3년 평균 연구·개발(R&D) 집약도 1% 이상의 중견·중견후보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4년간 평균 30억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중견기업 적합 분야와 중견기업 R&D 수요를 종합해 도출한 미래 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16개 신산업 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월드클래스+’ 사업은 기업 성장을 위한 기술개발 과제를 기업 주도로 발굴하는 바텀-업(Bottom-Up) 지원 방식인 월드클래스 300의 기본 골격을 유지하면서 사업여건, 글로벌 환경 변화에 따라 지원대상과 사업구조, 지원체계 등 세부사항을 일부 보완·변경했다.

지원대상은 중소·중견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조정해 중견기업 중심 사업으로 정체성을 강화했다.

이에 따라 정부의 기업 지원 R&D 사업을 ‘글로벌 강소기업(중소기업)’에서 ‘월드클래스 사업(중견·후보중견기업)’으로 명확하게 구분하고 중복성을 없애면서 체계적인 기업 사다리 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정부는 성장잠재력이 있지만 내수시장 위주로 사업하는 후보기업을 발굴하고 16개 신산업 분야 기술개발과 해외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월드클래스 기업으로 육성하는 구조로 기획했다.

선행사업에서 호평받은 월드챔프 사업 등 비(非)R&D 지원시책은 더욱 강화해 여러 정부 부처, 관련 기관의 지원과 상호 연계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며 계속 발굴·확대할 방침이다.

일본 수출규제 등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 속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업 과제 선정 비중은 40%까지 끌어올려 대외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과거 월드클래스 300 사업이 기술개발, 해외마케팅 등 기업성장 지원정책으로 호평받았지만 지난해 일몰돼 역량 있는 중견기업 발굴·지원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관계부처와 협력해 후속사업을 마련한 만큼 앞으로 월드클래스+ 사업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육성 등 대내외 불확실성 완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