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해군 청해부대 입항 환영행사 중 사고…군인 5명 사상
해군 청해부대 입항 환영행사 중 사고…군인 5명 사상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5.2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군항에서 열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배 앞부분에서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 풀리는 사고가 발생해 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군항에서 열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배 앞부분에서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 풀리는 사고가 발생해 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임수 수행을 마치고 돌아온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도중 사고가 발생해 해군 병장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24일 해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 정박한 청해부대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 터져 병사 5명이 쓰러졌다.

쓰러진 병사들은 곧바로 행사장 주변에 있던 구급차로 군 병원과 민간병원으로 이송됐다.

정확한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병장 1명은 얼굴을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치료 중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4명은 팔 등을 다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모두 청해부대 소속으로 소말리아 아덴만 작전 수행을 무사히 마치고 복귀 길에 변을 당했다.

해군 관계자는 "배를 정박시키기 위해 부두와 배를 연결하는 홋줄이 폭발음과 함께 풀리면서 주위에 있던 병사들이 맞아 다친 것으로 본다"며 "정확한 경위는 군 수사기관에서 확인하고 있다"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17년 2월에도 군수지원함인 화천함이 진해군항으로 입항하던 중 홋줄이 터져 부사관 1명과 수병 2명이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