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여야도 집결
文대통령,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여야도 집결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5.18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 18일 이후 2년 만이다. 

지난해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 바 있다.

최근 정치권 안팎에서는 5·18 민주화운동을 둘러싸고 왜곡·폄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이 같은 행보는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던지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7년 기념식에 참석해 "대통령 임기까지 매년 참석토록 노력하겠지만 안 된다면 격년이라도 참석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도 일제히 기념식장을 찾았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평화당 유성엽·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기념식에 참석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