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5·18 망언 부끄럽다… 광주 시민께 미안"
文대통령 "5·18 망언 부끄럽다… 광주 시민께 미안"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5.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이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그래서 대통령이 그때 그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다"면서도 "하지만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광주 시민께 너무 미안하고 너무 부끄러웠고 국민께 호소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광주시민 여러분과 전남도민께 다시한번 말씀드린다"며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고 했다.

또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하여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하다"고도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