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농촌일손돕기 총력전 펼친다
전남도, 농촌일손돕기 총력전 펼친다
  • 이홍석 기자
  • 승인 2019.05.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2일까지 한 달간 군부대·기관단체 등 적극 참여 요청

전남도가 모내기 등 본격 영농철을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대상으로 21일부터 6월22일까지 1개월간 봄철 농촌일손돕기를 대대적으로 펼친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양파·마늘·매실·감자 등 봄 작물 수확기에 농작업이 가장 많이 겹쳐 농촌 일손이 매우 부족하다고 보고 한 달 동안 도, 시군 공무원뿐만 아니라 군부대·기관단체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고령·병고 농가 등 농작업 일손이 취약한 계층이다. 지원 농작업은 양파·마늘·매실·감자 수확작업과 과실 솎기, 봉지 씌우기 등 기계화 작업이 어려운 농작업이다.

도는 또 일손 지원 참여자가 농촌일손돕기를 통해 농촌의 현실을 이해하면서 도농(都農) 화합을 다질 수 있도록 양파 등 농산물 사주기 캠페인도 함께 벌이기로 했다.

전남도는 본청과 사업소 전 직원이 1회 이상 봉사 차원의 농촌일손돕기에 참여토록 하고, 추진 기간 동안 읍면동, 시군, 도에 농촌일손돕기 창구를 개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홍석봉 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봄철 농번기에는 모내기와 마늘·양파 수확 등 각종 농작업이 집중돼 농촌 일손이 매우 부족하다”며 “농업·농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이해하는 계기가 되도록 일손 돕기에 많이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5월 중순 현재 전남지역 모내기 실적은 3500㏊다. 계획면적(14만3000㏊)의 2.4%로 시작 단계에 있으나, 조생양파 수확은 80% 이상 끝났고, 중만생종은 6월 중순까지 끝날 전망이다.

[신아일보] 전남/이홍석 기자

hs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