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 서구-SK텔레콤, 스마트케어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 추진
대전 서구-SK텔레콤, 스마트케어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 추진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04.2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 인프라 기반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서구-SKT 민·관 협약
AI·빅데이트 등 ICT 인프라와 독거노인 등 사회적 약자 돌 봄 사업 융합
22일 서울 SKT 타워 4층 SUPEX HALL에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연아와 박정호 SKT사장, 임진찬 서구 부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공유인프라 기반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대전 서구-SKT 민·관 협력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 서구)
22일 서울 SKT 타워 4층 SUPEX HALL에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연아와 박정호 SKT사장, 임진찬 서구 부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공유인프라 기반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대전 서구-SKT 민·관 협력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 서구)

 

대전 서구는 SK텔레콤과 함께 AI·빅데이터 등 SKT의 공유인프라를 활용해 독거노인 등 사회적 약자에게 스마트케어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한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 민·관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22일 서울 SKT 타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임진찬 서구 부구청장, 박정호 SKT사장과 피켜스케이팅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연아 선수 및 관계자들이 참석해 공유인프라 기반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사회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뜻을 함께 했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 지자체 중에는 대전 서구가 유일하게 협력사업에 참여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시범 사업 기간은 22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로 본 사업은 2020년 1월 개시를 목표로 한다.

주요 사업내용은 가구별 필요를 분석하여 독거 취약계층 200가구에 와이파이를 연결하여 AI(인공지능) 스피커를 설치한다.

AI 스피커를 통해 말벗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독거노인의 건강 상황, 거동파악을 통해 이상 징후 발생 시 신속 대응(119 또는 케어서비스매니저에 통보)하는 복지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마트케어 복지서비스 제공 대상은 독거노인 등 200가구이며 구는 이달 초부터 200가구 선정을 위한 사전 조사와 스마트케어 2명을 선정했으며, 스마트케어에 대한 사전교육과 AI 스피커 200개를 확보했다.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구에서는 케어서비스 제공 대상 선정 및 기본정보 제공, 케어서비스 매니저 채용. 서비스 제공과정의 개선점 등 피드백을 제공한다.

SK텔레콤에서는 서비스 대상 200가구에 장비 및 인터넷 사용료 지원, 관제센터 구축 및 운영비 지원, AI 스피커를 활용한 서비스 시스템 개발 및 기술등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서구와 기업, 사회적 약자가 함께 성장하고 어울리는 사회의 균형발전이 기대된다.

또한 서구는 SK텔레콤의 ICT 기술을 활용해 공공복지 예산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돼, 독거노인에 대한 스마트케어 서비스는 물론 케어매니저라는일자리 창출로 기혼 여성의 경력단절 문제 등의 일자리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장종태 청장은 “이번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는 단발성 사회공헌 활동과 달리 SK텔레콤이 보유한 AI·ICT 등 유무형의 기업 자산을 사회에 개방하고 서구 관내 독거노인 200가구에 대한 사회적 약자 돌봄 사업을 융합하는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의미 있는 시도”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