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릉 펜션사고 학생, 경미하게 호전…1명은 자기 이름 말해"
"강릉 펜션사고 학생, 경미하게 호전…1명은 자기 이름 말해"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12.18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아산병원 응급의료 센터장 "합병증 때문에 지켜봐야"

 

18일 강릉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로 후송된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5명 중 1명이 고압산소치료를 받기 위해 이송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8일 강릉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로 후송된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5명 중 1명이 고압산소치료를 받기 위해 이송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8일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 중 강릉아산병원서 치료 중인 5명의 학생들의 상태가 경미하게 나마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희동 강릉아산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현재 3명과 2명으로 나눠 고압산소 치료 중이다"면서 "처음 병원에 도착할 때보다 경미하게 호전돼 1명은 자기 이름을 말했다"고 밝혔다.

강 센터장은 이어 "동시에 5명이 응급실에 왔을 때 입에 거품을 물고 의식이 꽤 안 좋은 상태였다"며 "사망자가 있는 것을 보면 집중적으로 가스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그는 "정상인의 경우 체내 일산화 탄소 농도가 3% 미만이고 흡연 시 5% 정도다"면서 "환자의 경우는 25~45%로 흡연 때보다도 5~9배가량 높은 수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고압산소 1차 치료를 하고 내일부터 의식이 어느 정도 좋아질 때까지 하루 2번 고압산소 치료를 할 예정이다"며 "현재 상태에서 사망 가능성은 없어 보이나 합병증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고를 당한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은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 경포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이 가운데 위중한 2명의 학생은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