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시내면세점도 신세계·신라 등 대기업 ‘독식’
시내면세점도 신세계·신라 등 대기업 ‘독식’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9.2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매출 9조6714억원… 중소·중견기업 841억원 그쳐
인터넷도 극심한 쏠림… “특허 등 근본적인 재검토 필요”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전체 면세점 매출액 중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이 99%에 달해 해결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시내면세점 전체 매출액 9조7555억원 가운데 롯데·신라·신세계·한화갤러리아·두타 등 대기업 시내면세점의 매출액은 99.1%인 9조6714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동화·SM·그랜드관광호텔 등 중소·중견기업 시내면세점의 매출액은 841억원으로 전체의 0.9%에 불과했다. 매출액 격차만 115배에 달하는 셈이다. 

시내면세점 전체 매출액 가운데 대기업 시내면세점이 차지하는 비율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5년간 대기업 시내면세점 매출액 추이를 보면 2013년 3조6691억원에서 지난해 10조6826억원으로 3배가량 급증했다. 

특히 올해 8월 기준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은 9조6714억원으로, 벌써 지난해 매출액의 약 90%에 가까운 실적을 거뒀다.

인터넷면세점 역시 대기업 쏠림 현상이 심각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전체 인터넷면세점 매출액 1조9411억원 중 롯데·신라·SK워커힐·신세계·두타·HDC신라·갤러리아63 등 대기업 인터넷면세점 매출액이 98.0%에 달했다.

박영선 의원은 “재벌 대기업의 독과점 구조를 해소하려면 면세점 특허 문제를 포함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