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5인 해병 뼛속에 각인"…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 장병 영결식
"5인 해병 뼛속에 각인"…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 장병 영결식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7.2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해병대 "순직장병 1계급 진급 추서·위령탄 건립 계획"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마린온 헬기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해병대장으로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마린온 헬기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해병대장으로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병대 ‘마린온’ 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의 합동 영결식이 23일 열렸다.

이날 고(故) 김정일 대령, 고(故) 노동환 중령, 고(故) 김진화 상사, 고(故) 김세영 중사, 고(故) 박재우 병장의 합동 영결식은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해병대장으로 엄숙하게 거행됐다.

영결식은 유가족, 친지, 국방부장관, 해군참모총장, 국방개혁비서관, 해병대 장병, 군 주요 지휘관, 육·해·공군 장병과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현 입장, 개식사, 고인에 대한 경례, 약력보고, 조사, 추도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조총 발사 및 묵념, 영현 운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순직 장병들의 영현은 항공대 등 주둔지를 돌아본 뒤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옮겨져 오후 6시30분께 안장될 예정이다.

해병대 부사령관 주관으로 열리는 안장식에는 유가족과 친지, 해병대 장병 등 300여명이 참가해 헌화·분향, 하관, 조총발사, 묵념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국방부와 해병대는 순직 장병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1계급 진급을 추서했으며, 순직 장병을 기억하기 위해 위령탑을 건립할 계획이다.

장의위원장인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5인의 해병을 뼛속에 새기고 뇌리에 각인하겠다"며 "더 안전하고 튼튼한 날개를 달고 5인의 해병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전했다.

한편 순직 장별들은 지난 17일 포항공항에서 상륙기동헬기 정비를 마치고 정비 상태 이상 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비행을 하던 중 헬기 추락으로 순직했다.

해병대는 민·관·군 합동조사위원회를 중심으로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울 방침이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