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과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송환 합의"
"北과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송환 합의"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7.2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민화협, 지난 18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서 합의문 서명
공동추진위 남북 각 3명 꾸려져… 김홍걸·양철식 위원장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징용자 유해송환 협의를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민화협 사무실에서 방북 결과에서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징용자 유해송환 협의를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민화협 사무실에서 방북 결과에서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북한과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희생 유골을 일본에서 우리 땅으로 모셔온다는 부분에 대한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달 16~19일 방북했던 김 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민화협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7월18일 북한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대 민화협 의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나 서명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장은 "남측과 북측의 민화협은 유골 송환을 위한 '조선의 혼 아리랑의 귀향' 운동을 민족 공동운동으로 벌여가기 위해 남북 공동추진위 결성을 합의했다"며 "판문점 4·27 남북 공동선언을 고수하고, 이행해가는 데 적극 기여할 의지를 표명하면서 이번 유골 송환 운동을 판문점선언 실천 활동으로 전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골 송환 방법에 대해서 "각지에 흩어진 유골을 동시 모셔오는 것은 불가능해 차근차근 단계적으로 해나갈 것"이라며 "민간에서 모금, 재능기부로 기금을 조성해 나갈 생각이고 국내외 및 북측과 상의하면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북측이 참여했다는 것만으로도 남북공동의 사업이 되기 때문에 일본을 상대할 때 명분이 강화되는 점이 있다"며 "과거에는 남북이 따로 움직이면 일본이 악용하는 측면이 있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의장은 "일본은 강제징용 희생 유령비 파악에 도움을 줬던 뜻 있는 일본 시민단체과 종교인, 유명 예술인들이 (유골송환 남북공동사업에) 참여해서 재능을 기부하기로 약속했다"며 "민족화합 차원에서 민간과 조총련(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모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동추진위는 김 의장과 양철식 북측 민화협 부위원장이 추진위원장을 각각 맡고 남북 각 3명으로 꾸려졌다.

김 의장은 향후 추진위 활동에 대해 "다음달에 북측 지역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구체적인 민간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고, 9월에는 북측 민화협 관계자들을 서울로 초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남북 민화협이 각각 창립 20주년을 맞는 만큼 공동 행사도 가질 구상이다.

김 의장은 "11월이 되기 전에 남북 민화협이 대규모로 금강산에서 상봉하는 행사를 가질 것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상당히 실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