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종합) 文대통령, 北김정은과 2차 정상회담… 내일 결과 발표
(종합) 文대통령, 北김정은과 2차 정상회담… 내일 결과 발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26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이 맞이…文대통령, 내일 직접 결과발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남북정상회담을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개최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의 만남은 지난 4월27일 만남 이후 두 번째다.

회담에는 남측에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 북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이 회담 장소인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 도착했을 때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맞이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 정상은 회담에 앞서 백두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으며, 회담장 벽면에도 백두산 천지로 보이는 배경 그림이 배치됐다.

양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6·12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이날 "북한과 정상회담 재개에 대해서 매우 생산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을 한다면 싱가포르에서 내달 12일 열릴 것"이라고 밝히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요동치는 상황에서 이에대한 의견도 폭넓게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양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헤어지기 전 통일각 앞에서 포옹을 하기도 했다.

이번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는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