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핵실험장 폐기' 외신 원산 도착… '南초청'은 어겨
'北핵실험장 폐기' 외신 원산 도착… '南초청'은 어겨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2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실험장 폐기' 예정대로 진행… 북미정상회담 의지
22일 오전 CNN 윌 리플리리 기자가 베이징공항에서 북한 원산행 고려항공 탑승을 위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오전 CNN 윌 리플리리 기자가 베이징공항에서 북한 원산행 고려항공 탑승을 위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외신기자단이 북한 원산에 도착했다. 당초 약속과 달리 남측 취재진은 초청받지 못했다.

AP통신은 22일 오후 1시께 미국,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이 원산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도착한 기자단에 애초 폐기 현장을 취재하기로 한 한국 취재진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파악된 참석 언론사는 미국 AP, CNN·CBS 방송, 인터넷 매체는 Vice, 영국 뉴스채널 스카이 뉴스, 러시아 타스 통신, 방송사는 러시아 투데이, 중국 신화통신과 CCTV 등이다.

북한은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북한은 지난 12일 의식에 남측과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알렸다.

하지만 북한이 16일 한미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와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의 발언 등을 문제 삼으며 돌연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소하면서 남북관계는 급격히 냉각됐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실제로 우리 정부는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취재할 기자단 명단을 통보하려 했으나 북한이 계속 접수를 하지 않아 끝내 방북이 불발됐다.

행사까지는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남측 기자단이 추후 별도로 방북할 가능성도 있으나 사실상 취재가 무산됐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남북관계와 별도로 북한은 비핵화의 초기조치로 여겨지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날 성명에서 "오늘 방북은 현실적으로 어려워 보인다. 안타깝다"면서도 "북한의 이번 조치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