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르노, 소형차 '클리오' 국내 시장 공략 나선다
르노, 소형차 '클리오' 국내 시장 공략 나선다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4.25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르노 엠블럼 적용…내달 출시
프랑스 르노의 소형차 '클리오'.(사진=르노삼성)
프랑스 르노의 소형차 '클리오'.(사진=르노삼성)

프랑스 르노의 소형차 '클리오(CLIO)'가 내달 국내에 출격 준비를 마쳤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내달 중순 클리오를 공식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르노에 따르면 클리오는 전 세계에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된 모델이다. 개성과 실용성을 동시에 중시하는 유럽 시장에서 10년 이상 동급 판매 1위의 자리를 지켜왔다.

국내에 처음 출시되는 르노 클리오 디자인은 곡선과 C자형 주간 주행등,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갖췄다.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또 클리오는 국내에서 처음 공식적으로 르노 다이아몬드 모양의 로장쥬(Losange) 엠블럼을 달고 출시된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은 르노만의 독립된 웹사이트와 e-스토어, SNS 채널, 프로모션 등을 마련해 국내 고객들과 소통에 나선다. 아울러 르노 클리오의 국내 출시를 알리기 위해 르노의 120년 역사와 현재, 미래 비전을 담은 광고 영상도 송출할 계획이다.

라파엘 리나리 르노 아시아 디자인 총괄상무는 "클리오는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과 운전의 재미 그리고 높은 실용성 등을 두루 갖춘 모델"이라며 "르노 브랜드가 선사하는 정통 유러피언 감각으로 새로운 소형차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 클리오의 차량 판매와 서비스는 르노삼성차의 전국 230여개 판매 전시장과 470여개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이뤄진다. 본격 출시와 차량 출고는 내달 중순부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