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MB 檢 조사' 놓고 정치권 "사죄하라" vs "정치보복"
'MB 檢 조사' 놓고 정치권 "사죄하라" vs "정치보복"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1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檢, 의혹없는 수사해야"
한국 "9년 전 盧 오버랩된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로 조사를 받은 것과 관련, 정치권의 반응이 극명하게 나뉘었다.

더불어민주당 등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이 전 대통령을 비난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치보복'이라며 정부여당을 비난하는 데 열을 올렸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검찰은 한 점 의혹 없는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 홀로'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 회의에서 "적폐 총본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뇌물 수수, 배임, 횡령과 사상 초유의 매관·매직 의혹까지 받고 있다"면서 "이 전 대통령은 부패 종결자이며, 엄정한 수사를 통해 범죄 행위를 명명백백히 가리고 그에 상응하는 법정 최고형이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 시킨 촛불 시민은 제왕적 대통령제라는 악의 뿌리를 뽑으라며 개헌을 요구한 것"이라면서 "이는 진보,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제도의 문제라는 것을 문재인 대통령도 깨달아야 한다"고 밝혔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대통령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다 범죄인으로 전락하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이라며 "이번 개헌은 반드시 제왕적 대통령제를 해체하는 개헌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의 출두는 대한민국에 있어 불행한 역사"라며 "하지만 죄를 지었다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검찰 포토라인에 세웠어야 했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불과 1년새 두 전직 통이 나란히 서초동 포토라인에 서는 모양새가 됐지만, 1년전 박근혜보다 9년전 포토라인에 선 노무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고도 언급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