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여비서 성폭행' 안희정 재소환 방안 검토
검찰, '여비서 성폭행' 안희정 재소환 방안 검토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3.1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희정·김지은 진술 엇갈려… 참고인 진술 확보 주력
김지은, 안희정에 받은 '미안하다' 문자 검찰에 제출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진=연합뉴스)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수사와 관련해 안 전 지사를 다시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서부지검은 안 전 지사의 추가 혐의 내용 파악에 초점을 맞춰 수사를 진행한 뒤 안 전 지사를 재소환 할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

앞서 안 전 지사는 지난 9일 오후 5시 돌연 검찰에 자진 출두해 9시간 30분가량의 조사를 받으면서 강제성을 부인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안 전 지사의 진술 내용이 고소인인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와 엇갈리고 당시 조사가 급하게 이뤄진 만큼 추가 조사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아직 구체적인 소환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검찰 안팎에서는 안 전 지사의 검찰 재소환은 추가 피해자의 고소장 제출 이후 시점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로 폭로한 여성은 이번 주 안에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 등 간음 혐의로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검찰은 추가고소가 접수되면 안 전 지사의 혐의 내용 전반에 관한 검토를 진행한 뒤 그를 소환해 조사하겠다는 구상이다.

조사를 마치면 검찰은 안 전 지사의 신병에 대한 검토에 돌입한다. 신병에는 증거인멸 등 우려가 있는 점, 검찰에 자진해서 출석해 조사를 받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될 전망이다.

한편, 검찰은 안 전 지사와 김씨의 진술을 검증할 수 있는 참고인 진술을 확보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주말 안 전 지사의 해외출장에 동행했던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범행 장소로 지목된 서울 마포 한 오피스텔 소유 업체 쪽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실시했다.

또 검찰은 마포구의 오피스텔에서 확보한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한편, 안 전 지사의 통신 내역을 추적해 이들이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시간대, 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날 김씨 측은 자신의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검찰에 '미안하다'는 내용으로 안 전 지사와 주고받은 문자와 카카오톡 메시지를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미안하다' 등 사과하는 듯한 내용의 메시지는 범죄를 저질러 잘못을 인정하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어 안 전 지사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에 걸쳐 안 전 지사로부터 해외출장지와 서울 등에서 총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